테크

'44조원 규모' 세계 최대 쇼핑축제 '광군제', 블록체인으로 새 시대 열다

2019-11-13

[이음리퍼블릭 도원준 기자]


세계 최대 규모의 쇼핑축제에 블록체인이 큰 역할을 수행했다.


11일(현지시간) 열려 하루 매출액 44조 원을 기록한 중국 최대 규모의 쇼핑축제 '광군제'가 올해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했다. 


보도에 따르면 광군제 행사를 주도한 알리바바는 4억 개 수입 상품에 블록체인 기반 추적 시스템을 탑재했다. 기존 많은 언론의 예측처럼 중국 정부가 곧 발행 예정으로 발표한 '디지털 위안화'가 광군제 시즌 동안 알리바바 내 결제 수단으로 채택되지는 않았지만 나름의 큰 역할을 수행한 것이다. 


알리바바는 블록체인으로 각 상품의 유통과정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부여했다. 이에 알리페이나 티몰, 타오마오 등 알리바바 계열 플랫폼에서 QR코드를 스캔하면 해당 상품의 수입, 국내 유통 전 과정을 확인할 수 있어 거래에 대한 신뢰도를 높였다는 평을 받았다. 특히 저작권에 민감한 그림 같은 상품의 경우, 판매자는 광군제 전에 알리바바 신원인증 플랫폼 '췌자오'에 등록해 저작권 보호를 강화했다. 췌자오를 통해 500만 개 저작권 정보가 1초 만에 체인 상 기록돼 도용을 효과적으로 방지했다. 이는 '짝퉁'으로 낙인을 찍혀왔던 기존 중국 판매 제품의 인식을 완전히 벗어버리는 새로운 역사가 시작된 것이다. 


또한 알리바바는 광군제를 맞아 암호화폐 결제 플랫폼 '롤리(Lolli)'와 제휴를 맺고 온라인 쇼핑 이용객에게 비트코인(BTC)으로 적립금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단, 미국 내에서 일어나는 결제건만 해당한다.


알리바바 금융 자회사 앤트파이낸셜 장궈페이 부사장은 "올해 광군제에 블록체인이 정품 추적, 저작권 보호, 소상공인 대출 서비스, 국제 거래 등 다방면에서 활용됐다"라고 말했다.


도원준 기자 dominick@iumrepublic.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