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신한은행, 블록체인으로 소상공인들을 위한 정책 자금 지원 프로젝트 간소화

2019-11-12

[이음리퍼블릭 도원준 기자]


대한민국 내 소상공인들에게 자금을 지원하는 프로젝트에 신한은행이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했다.


11일 신한은행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함께 정책자금 관리를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 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정책자금 대출은 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발전을 위해 정부에서 별도 예산을 편성, 지원하는 상품이다. 신한은행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해 대출을 신청하는 소상공인의 업무 편의성을 개선할 예정이며, 대출 정보 대사 작업 및 신속한 민원 처리 대응 체계를 위해 협력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이 다른 기관의 방문 횟수가 기존 대비 절반으로 줄어들고 대출 심사부터 시행 기간도 최대 10일로 기존 대비 12일가량 단축될 것으로 신한은행은 전망하고 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소상공인에게 편리함을 제공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업무 편의성을 개선할 수 있는 디지털 전환에 과감히 투자해 나갈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블록체인 기반의 신용 결제 시스템 특허를 취득, 국내 최초로 대출 업무에 필요한 증명 서류 검증 과정을 대체할 수 있는 블록체인 자격 검증 시스템을 '신한 닥터론'에 첫 적용했다.


도원준 기자 dominick@iumrepublic.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