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블록체인 기술을 통한 '무인 환전 서비스', 내년 출시

2019-10-31

[이음리퍼블릭 도원준 기자]  


블록체인이 암호화폐가 아닌 또다른 화폐 분야에 사용되게 되었다.


KT가 IBK기업은행, 무인 환전 서비스 전문기업 벨소프트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예약 무인 환전 서비스'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예약 무인 환전 서비스는 은행 웹사이트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환전을 신청한 후 지하철역 및 주요 호텔, 쇼핑몰 등에 설치된 키오스크에서 현금 인출 서비스이다. 이용 시간 제약이 없고 환율 우대 적용을 받을 수 있다. 기존 은행이나 환전소를 방문해야 했던 시대를 지나 도래한 앱을 통한 환전에 블록체인 기술이 더해진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KT는 기업은행 내부 전산 시스템과 벨소프트의 무인 환전기 기간 데이터 교환 및 정산을 처리하는 환전 플랫폼을 개발했다. 이 플랫폼은 블록체인의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을 적용해 모든 정산 과정을 실시간으로 처리하며, 이중 지불·위변조·환전 데이터 오류를 원천 차단하도록 고안했다. 


KT, IBK기업은행, 벨소프트는 핀테크 테스트베드인 IBK 1st Lab에서 예약 무인 환전 서비스 실증 테스트 진행 후 내년 상용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즉 빠르면 내년 블록체인 기술의 안전성을 더한 무인 환전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도원준 기자 dominick@iumrepublic.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