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부산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에 대한 섬세한 계획 밝혀···"다양한 산업 통합 생태계 구축한다"

2019-06-14

부산시가 블록체인 수용을 통한 야심찬 포부와 포부를 이루기 위한 섬세한 계획을 발표했다.


오는 7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최종선정을 앞둔 가운데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도시 건설에 대한 계획을 내놨다. 13일 유재수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은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부산 블록체인 특구의 비전과 청사진' 토론회에서 부산의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부산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금융, 관광, 물류, 공공안전 등 총 4개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다는 계획이다. 각각 국제금융센터(BIFC)와 각종 금융기관이 밀집된 문현지구, 해운대와 벡스코, 동백섬 등이 위치한 센텀지구를 중심으로 금융과 관광산업에서의 블록체인 융합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더불어 유 부시장은 국내 블록체인 기업이 창업 자금을 모집할 기회가 필요하다는점도 강조했다. 유 부시장은 "창업기업은 원래 성공률이 낮기 때문에 발행한 코인 가격이 발행 시보다 낮아졌다고 해서 블록체인 기업들을 비판만 할 수 없다. 블록체인 창업 기업이 자금을 조달하게끔 길을 열어줘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부산에서 블록체인 기업들이 자금을 조달하고, ICO 프로젝트, 암호화폐 지갑 업체, 토큰 발행 플랫폼, 암호화폐 거래소 등 디지털 자산에 대한 종합적인 생태계를 구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 부시장은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추진과 관련해 "규제 샌드박스, 그레이존, 파일럿 테스트 등 여러 방면으로 신산업을 도입하고 있는 싱가포르와 비교하면 한국은 여전히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라면서 중앙 정부와 중소벤처기업부의 지원을 촉구했다.


도원준 기자 dominick@iumrepublic.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