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후오비 코리아, ‘부산 블록체인 컨퍼런스 2019’ 통해 특금법 맞춘 향후 계획 발표

2019-11-29

[이음리퍼블릭 박민하 기자]


2019년 11월 29일 (뉴스와이어) --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가 2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 블록체인 컨퍼런스 2019(BUSAN BLOCKCHAIN CONFERENCE 2019, 이하 BBC 2019)’에 참가해 특금법 개정안에 맞춘 향후 계획에 대해 밝혔다.

BBC 2019는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후 처음 열린 행사로 블록체인 콘퍼런스, 금융·핀테크 특별 전시, VIP 파티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벡스코 이태식 대표이사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윤준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해운대구을)과 부산테크노파크 최종열 원장의 축사, 부산시 신창호 미래산업 국장의 기조연설이 이어졌다.

후오비 코리아 전략기획실 엘레나 강 실장은 패널토론에 참여해 ‘블록체인 산업의 부흥: 기관 투자를 받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를 주제로 토론했다.

강 실장은 “후오비 코리아는 기관투자자들의 진입이 용이하도록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있으며, 더욱 활발한 기관 투자자 유치를 위해서는 최근 화제인 특금법 개정안처럼 안전한 투자환경을 위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며 “후오비 코리아는 ISO27001을 획득했고 추가로 2020년 상반기 ISMS 보안 인증 획득을 목표로 보안을 강화함으로써 정부 기준에 맞는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중국은 심천 경제특구를 비롯해 해남성 블록체인 특구 등 정부주도로 산업 육성을 위한 시도들이 활발하다”며 “규제자유특구에서 혁신적인 시도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산업 육성에 큰 도움이 되기 때문에 부산의 국내 첫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역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며 앞으로 더 혁신적인 시도들이 많이 나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후오비 코리아 개요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후오비 그룹의 한국 법인으로 2018년 3월 30일 정식으로 오픈했다. 후오비 코리아는 후오비 그룹의 전문성과 보안성을 바탕으로 국내 현지화를 위해 설립된 거래소로 신뢰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디지털 자산 거래 외에도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한 허브의 역할을 다하고자 다양한 기업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디지털 자산의 금융 허브 후오비 그룹은 전 세계 3대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 글로벌을 운영 중이며, 한국을 포함해 싱가포르, 미국, 일본, 홍콩, 중국, 호주, 영국, 브라질, 캐나다, 러시아 등 다양한 국가에서 법인을 설립해 운영 중이다. 특히 2013년 거래소 오픈 후 지금까지 무사고 보안 대응체계와 투자자 보상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후오비 코리아는 비트코인(BTC)을 비롯해 이더리움(ETH) 등 170여 가지의 다양한 알트코인 거래가 가능하다.

웹사이트: http://www.huobi.co.kr

박민하 기자/ mina@graviteraconsulti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