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백트, 기관 투자자 대상 수탁 서비스 출시···"큰 그림 중 하나" [호재]

2019-11-12

[이음리퍼블릭 권승원 기자]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회사 인터콘티넨탈익스체인지(ICE)가 출시한 암호화폐 거래소 백트(Bakkt)가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수탁 서비스를 출시한다.


11일(현지시간) 백트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백트가 '뉴욕 금융서비스국(NYDFS)'에서 기관 투자자에게 자금 수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공식 허가를 수여받았음을 밝혔다.


모회사의 이름값을 등에 업고 암호화폐 산업 시장 내 가장 큰 관심과 이슈를 받은 백트인만큼 보도에 따르면 현재 판테라 캐피털, 타고미, 갤럭시 디지털 등 다수의 대형 기관이 수탁 서비스 이용을 신청한 상태이며 기관의 수는 몇 주 내 크게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수탁 서비스는 해외투자자들이 주식 및 채권 등의 자산을 거래할 경우 해당 자산을 대신 보관하고 관리해주는 서비스를 뜻하며 쉽게 말해 투자자를 대신해 안정적인 거래소가 암호화폐 거래와 관련된 다양한 업무를 대행해주는 서비스를 말한다. 이런 수탁 서비스는 대형 기관들의 암호화폐 시장 진입에 필수적인 연결고리 중 하나로 현재 하향세를 보이고 있는 암호화폐 시장에 큰 활력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백트는 이번 수탁 서비스 허가 수여를 위해 물리적 인프라와 운영, 사이버 보안을 위한 안전장치를 마련했으며 약 1억 2,500만 달러 규모의 보험 가입과 제3자 감시 심사제도인 S0C2 인증을 취득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24시간 모니터링과 사고 대응 전담팀도 운영할 예정이다.


기존 백트는 비트코인(BTC) 선물 거래 이용자들에게만 수탁 서비스를 제공해왔으며 11월 백트의 선물 거래량은 최고치를 보였다. 그 예로 지난 9일(현지시간) 백트 측은 비트코인 선물 계약이 1,756건에 달하는 최고 기록을 세웠음을 밝히기도 했다.


백트의 야심찬 계획은 아직 진행형이다. 백트는 12월 비트코인 옵션 상품 출시 계획을 밝힌 바 있으며 내년 상반기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암호화폐 결제 모바일 앱 출시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만일 이 모든 것이 계획대로 실행된다면 스타벅스에서 암호화폐를 통한 결제가 가능해지는 '진광경'이 연출될 수 있다.  


권승원 기자 hayden@iumrepublic.com  

처음 비코 선물 출시했을때 실망이었는데 좀 기대해볼만할까요. 너무 떡락이라 좀 올랐으면좋겠는데.